금융지식 부족 20대 가상화폐에 무모한 투자 >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뉴스

금융지식 부족 20대 가상화폐에 무모한 투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yahoy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2-06 22:00 조회32회 댓글8건

본문

한은·금감원 금융이해력 조사

한국 성인 평균점수 62.2점
OECD평균 64.9점보다 낮아
60·70세대 제외땐 20대 `꼴찌`

경제지식 중요성 커지는데도
한국은 교육과정 축소 `역주행`
미국식 융합금융교육 도입을


[매경DB]우리나라 20대의 금융이해력이 다른 연령대(30∼50대)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생활에 필수적인 경제·금융 지식 결여로 신용도 저하, 채무 급증 등 사회적 부작용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20대가 무더기로 투자했다가 큰 손해를 본 '비트코인 사태' 역시 이 같은 경제 지식 결여가 원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이 최근 발표한 '2018 전 국민 금융이해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20대 평균은 61.8점으로 60·70대를 제외하면 '꼴찌' 수준에 그쳤다. 성인 금융이해력 점수는 62.2점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2015년 기준 64.9점)보다 낮았다. 조사는 18∼79세 성인 24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문가들은 20대 사회 초년생들이 낮은 금융이해력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하면, 대출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신용등급이 깎이는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한다. 또 비트코인·로또처럼 사행성 투자에 손대 크게 손해를 보는 사례가 많다고 분석한다. 

우리나라 20대의 금융이해력이 부족한 원인으로는 무엇보다 부실한 교육 실정이 꼽힌다. 금융 교육에 대한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는 데도, 국내 교육은 오히려 축소하는 방향으로 '역주행'하고 있다. 교과목을 선택해서 배우는 우리나라 고교 교육과정에서 '경제' 과목은 철저히 배제되고 있다. 고등학교에서 경제 과목을 이수한 학생은 전체 고등학생 수 대비 5%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사회과 선택 과목 중 최하위다. 

국내 경제 과목 이수 학생 수가 줄어들면서 관련 인프라스트럭처 질도 저하되는 악순환에 빠졌다. 고등학교에서 경제 과목을 가르치는 교사 수는 전체 사회과 교사 수 대비 6.4%로 최하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박형준 성신여대 사회교육과 교수 역시 "우리나라는 경제교육지원법을 통해 국가의 경제교육 책무를 명시하고 있음에도 실상은 이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체계적이고 연속적인 경제교육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선진국은 고등 교과과정에서부터 금융 관련 지식을 교육하고 있다. 사회생활에 앞서 금융이해력을 갖춰야 올바른 금융 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는 철학에서다. 실제로 고등학교에서 재무교육을 필수로 받은 미국 주의 성인이 그렇지 않은 주 성인에 비해 저축률과 자산 축적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금융교육 방법도 주목받고 있다. 바로 융합 교육이다. 경제 과목을 따로 마련해 학생들의 학습 부담을 늘리는 것을 지양한다. 예를 들어 수학 교과서에 경제 내용 요소를 추가해 한 과목으로 수학·경제 영역을 동시에 잡는 것이다. 

미국 글렌코가 발행한 고등학교 수학 교과서는 대수, 정수, 유리수 등을 다루면서 경제 전반뿐만 아니라 저축, 이자 등 개인 금융과 관련된 사항을 접목했다. 예를 들어 '가격이 100달러인 스쿠터를 구입하고자 하는 사람이 있다. 일주일마다 5달러를 저축하는데 현재 60달러를 가지고 있다. 얼마 동안 저축해야 구매할 수 있느냐'는 문제로 저축에 대한 개념을 학습한다. 

장경호 인하대 사회교육학과 교수는 "금감원이 2010년 개발한 초·중·고 금융교육 표준안은 경제 과목을 통해 또는 경제를 가르치는 교사가 가르치는 경우를 전제로 해 융합 전략에는 부적절하다"며 "기존 교육과정에 금융교육 융합 문구를 포함해 명시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 지식 하향평준화는 사회적 부작용도 키울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윤호 순천대 사회교육과 교수는 "은행 대출을 받아 비트코인에 투자한 것이 대표적인 금융교육 실패의 예"라면서 "투자·리스크 관리 등을 학습했다면 그렇게 무모한 투자행위를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게시물은 사장스닷컴님에 의해 2019-02-08 09:30:53 찌라시/정보에서 이동 됨]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뉴스 목록

Total 1,029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1029 스퀘어의 LN 도입은 비트코인 ETF와 백트 합친 것보다 큰 사건 댓글7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4 77 0 0
1028 ETH 개발자 "콘스탄티노플 추가 버그 없다...업그레이드 일정 예정대로 진행" 댓글1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4 11 0 0
1027 "로봇·AI가 일상생활에"…세종·부산 스마트시티 2021년말 입주 댓글5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3 18 0 0
1026 저스틴 선 인터뷰'BTT, 역사 첫 1억명에게 상용화될 것' 댓글1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3 13 0 0
1025 미국 버지니아주 공무원 연금 암호화폐 벤처캐피털 펀드에 투자 댓글1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3 8 0 0
1024 이더리움 콘스탄티노플 하드포크 2월 26일 업데이트 예정 댓글10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8 34 0 0
열람중 금융지식 부족 20대 가상화폐에 무모한 투자 댓글8 yahoy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6 33 0 0
1022 비탈릭 부테린, EOS 등 중앙집중형 블록체인은 ‘쓰레기’ 댓글2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8 15 0 0
1021 삼성은 왜 '암호화폐 지갑'에 관심을 가질까? 댓글7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30 31 0 0
1020 컴퓨터 노벨상' MIT 교수는 왜 가상화폐 만들었나 댓글6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8 35 0 0
1019 美 백악관 비서실장대행 “장벽예산 합의실패시 다시 셧다운 돌입” 댓글5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8 23 0 0
1018 [포토]HTC 이어 암호화폐 지갑 탑재한 '삼성 갤럭시S10' 댓글6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23 0 0
1017 비트코인 0원이 불가능한 이유 – CCN 댓글6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31 0 0
1016 나스닥 CEO 암호화폐는 ‘미래의 글로벌 통화’ 댓글5 관련링크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3 28 0 0
1015 태국 증권 거래소, 암호화폐 시장 진입 계획 발표 댓글3 사장스닷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2 25 0 0
게시물 검색


접속자집계

오늘
16
어제
147
최대
2,642
전체
206,654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sajangs.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